부산백내장치료 실명의 위험성이 있다면

>

​​​반가­워요. 이웃 여러분. #부산백내장치료 정보를 찾아 오셨을 텐데요.​여러분의 글읽는 시각이 아깝지 않게 좋은 정보를 시달해드리도록 하겠읍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백내장을 비롯한 실명을 일으키는 안질환들의 위험성에 대해서 이스토리를 해보려고 한다.​그냥 고혈압, 당뇨병 등 내과 , 망막이상 등 안과질환이 있거나쁘지않아 녹농균 등 감염사건가 발발하면 자칫 시력을 잃는 경우도 있으므로 가볍게만 소견해서는 곤란한다. ​여러 가지 예를 가지고 이스토리를 해볼까요? ​50대 남성 A씨는 왼쪽 눈의 노년성 핵백내장으로 수술받은 이후 날 녹농균 감염에 의한 화농성 안내염이 확인되어 응급치료를 받았지만 시력을 잃게 되었읍니다. ​70대 여성 B씨는 고혈압 포도막염 녹내장이 있는 상태에서 백내장 수술을 받은 이후 날 안압 급상승에 따른 손상으로 시력을 잃게 됩니다. ​당뇨병, 고혈압 환자인 70대 남성 C씨는 오른쪽 눈 백내장 수술을 받다가 수정체 제거 과정에서 후낭파열 등으로 안과를 옮겨 수술을 받았지만 망막박리 등 부작용으로 시각장아이 진단을 받게 됩니다. ​​​

>

>

​​​실제로 안구 길이가 짧은 사람의 경우 백내장 부위가 커지상 영양분을 제공하고 눈의 형태와 안압 적정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방수(房水)가 빠져본인가는 길(전방각)이 좁아지거본인 막히게 됩니다.​이는 ‘좁은 전방각 백내장’이라고 하는데 안압이 급상승해 녹내장이 생길 수 가 있슴니다.​안구 내 공간이 좁아 수술 위험이 높아지고 수술 때때로도 오래 걸리게 됩니다.​동공(눈동자)이 지본인치게 작은 ‘소동공 백내장’도 수술 난도를 높이는 요인입니다.​당뇨병,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복용, 외상, 포도막염 기왕력 등이 있으면 수술 때 동공이 커지지 않아 그 그다음에 있는 수정체를 제거하기 어려워지게 됩니다.​수정체 앞에 있는 동공의 지름은 13㎜ 정도다. 동공이 5㎜ 미만이면 특수 기구로 당겨 동공을 키울 수 있지만 수술 과정에서 손상될 수 있슴니다. ​하루 5명을 백내장 수술하면 1~2명(20~40%)은 동공이 작은 환자인데 안과 병의원에서 수술이 어려워 우리에게 의뢰한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전체 백내장 환자 중에서는 10%가량 될 것입니다.​이는 선천적으로 작은 사람도 있지만 전립선비대증 때문에 전립선 약을 먹는 장노년층 남성이 항상고 있는데 약이 동공이 커지는 것을 방해하기 때문에 백내장 수술에 아이를 먹을 수 있슴니다. ​​​

>

>

​​​​백내장이 많이 진행되면 수정체 색깔이 짙은 갈색이나 흰색으로 바뀌고 딱딱해지는(과숙 백내장) 데다 주변의 지지 구조물도 약해져 수정체를 깨고 인공수정체로 교체하기가 어려워지게 됩니다.​인공수정체 마스크구는 수술 후 바로 일어날 수도 있지만 1~2년 후, 심지어 10~20년 담에 발생할 수도 있읍니다. ​난치성 백내장 환자는 수술 중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다양한 수술 경험이 있는 의사, 수술 중 사고가 생기면 도움을 줄 망막 전문의가 있는 병원에서 수술을 받는 게 안전한다. ​실제로 백내장 수술을 판정한 환자 입장에서는 검사 후 본인의 상태에 대해 자세하게 파악을 한 후 안과전문의를 통한 치료에 들어가는 것이 중요한다. ​그렇기때문에 이는 시력 회복뿐만 아니라 녹내장 예방을 위해 수술을 하기도 한다.​하지만 안구가 작으면 안구 내 압력이 높아 수술 시 위험도가 높아질 수 있고 안구 내 공간이 좁아 수술 난도가 높아질 수 있기 때문임니다. ​그렇기때문에 피차못할 사정으로 안구에 외상을 입은 차후 백내장이 발생할 수 있읍니다.​이렇게 외상성 백내장은 육안으로 관찰하는 것보다 실제 수술을 할 때 예상하지 이상이나 합병증들이 관찰될 수 있읍니다.​난치성 백내장은 수술 전 산동검사와 정밀안저검사 등을 통해 위험요인을 충분히 파악한 차후 수술하고 수술 후에도 주기적인 경과 관찰이 필요하게 됩니다. ​​​

>

>

​​​한편 요즈음 항시고 있는 레이저 시술은 정확한 각막 절제와 수정체낭 원형절개, 혼탁하고 딱딱해진 수정체 제거 등 단계마다 수술칼, 구부린 바항시 등보다 정교하고 신속한 시술을 가능하게 해줍니다.​그렇기때문에 특히 눈 가운데부에 원형으로 수정체낭을 레이저를 통해 절개하면 수술 후 인공수정체가 눈 가운데부에 안정적으로 위치, 난시 교정이나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 때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슴니다.​눈에 사용하는 초sound파가 줄어 합병증 위 험이 줄고 회복기간을 단축시켜 주게 됩니다. ​백내장은 나이가 들면서 눈의 노화과정에 따라 자연스레 생기는 질병으로, 60대 어르신들에게 많이 발생할것이다고 알려져 있슴니다.​백내장이 노인들의 질병이라는 인식은 이제 옛이예기인데, 백내장은 전 연령에 걸쳐 꾸준히 증가하고 있슴니다.​안구의 앞부분에는 양면이 볼록한 렌즈 모양의 ‘수정체’가 있슴니다.​수정체는 눈으로 들어오는 빛을 모매우고, 멀리있는 물체와 바싹 있는 물체의 초점이 망막에 정확하게 맺히도록 할것이다.​무색투명한 수정체는 나이가 들면서 점차 황색을 띄며 탄력성을 잃게 되는데, 백내장은 수정체에 이와 같은 문재가 생겨 발생하는 질병임.​백내장이 발생하면 수정체가 빛을 제대로 통과시키지 못해 흐린 유리창을 통해 바깥 풍경을 바라보는 것처럼 시야가 뿌옇게 됩니다. ​​

>

>

​​​고런 백내장은 유전적인 원인이자신 입니다신 초기 풍진 감염 등에 의해 선천적으로 발생하기도 한다.​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주로 노화자신 외상 등 후천적인 이유로 발생을 하게 됩니다. ​특히 자신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노인성 백내장은 60대의 절반 이상, 75세 이상 노인 대부분이 앓고 있을 정도로 흔한 질환입니다. ​백내장 발생을 높이는 위험요인으로는 과도한 자외선 노출, 당뇨와 같은 질병, 흡연과 소리주습관 등이 있슴니다. ​백내장은 수개월에서 수년에 걸쳐 서서히 진행하기 때문에 발병 초기에는 별다른 이상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슴니다.​하지만 백내장이 진행되면 일반적으로 수정체가 혼탁해지역서 ‘시력 감퇴’ 자신타자신게 됩니다.​고런 증상의 정도, 범위, 위치에 따라 빛 퍼짐, 눈부심, 물체가 여러 개로 보이는 증상이 자신타날 수 있슴니다. ​​​​

>

>

​​​​백내장은 투명한 수정체가 혼탁해져 빛을 제대로 통과시키지 못해 안개 낀 것처럼 시야가 뿌옇게 되는 질환입니다. ​녹내장은 눈의 압력이 높아땅서 혈액이 제대로 순환하지 못해 시신경이 손상받아 진행하는 질환으로, 시야가 터널을 지나는 것처럼 좁아지게 된다.​백내장 통상적으로 초기에는 약물치료,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받을 경우에는 수술치료를 한다. ​안약과 경구 복용 약을 사용해 병의 속도를 늦출 수는 있지만, 그러나 수정체가 앞서 혼탁해진 상황이라면 약물요법만으로 수정체를 투명한 상태로 되돌릴 수 없습니다.​그리하여 백내장을 보다 확실하게 치료하기 위해서는 수술치료를 시행한다.​이러한 수술은 백내장으로 시력이 떨어져 일상생활에 크게 지장을 받거나, 백내장으로 인한 합병증(속발녹내장, 포도막염) 위 험이 있을 경우에 시행한다. ​빛을 비추었을 때 동공 반사가 없는 경우, 황반변성이나 망막박리, 녹내장 등 다른 질환이 동반되어 백내장 수술 후에도 시력개선의 찬스이 없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수술을 시행하지 않습니다. ​수술은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백내장이 양쪽 눈에 있는 사람은 한쪽 눈을 앞서서 수술하고 회복시킨 후 다른 쪽 눈을 수술한다.​수술 소요 때때로은 한 때때로 정도이며, 특별한 ­가 없는 한 당일 퇴원이 가능한다.​수술 후에는 눈을 보호하기 위해 안경이나 안대를 착용해야 하며, 회복을 위해 눈에 안약을 넣거나 먹는 약을 복용하도록 한다.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