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럭스 유모차 고민 그렇다면? 쌍둥이

 

첫 아이를 임신하면 기대 이상으로 축하와 관심을 받고 그 마음을 담아 출산 선물을 드립니다 🙂 역시 비싼 유모차나 카시트를 받는 경우가 많은데 신생아를 태우면 디럭스로 선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아파트 단지나 아울렛처럼 노면이 선택한 곳에서 타는 것이 아니라 울퉁불퉁하고 턱이 있는 보도블록을 지나는 경우도 빈번하기 때문에 흔들림 증후군이 걱정되고 또 산책하다 잠자는 경우도 빈번하기 때문에 척추에 무리가 가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디럭스 유모차, 휴대용 유모차 승차감, 안전성이 높은 휴대성 디럭스 + 휴대용 일반 3 가지로 나뉘며, 연령과 사용 환경 등을 고려하여 가족의 라이프에 적합한 것을 선택합니다.만약 여행을 자주 간다면, 기내 반입용 휴대용 제품을 준비해 두도록 하겠습니다.저는 위에는 쓰여 있지 않습니다만, 최근 쌍둥이 유모차를 두게 되었습니다만, 덧붙여서 큰 딸이 8살입니다.늦게까지 둥이 출산했냐고요? 아니에요

살, 세 살 남매를 태웠다 눈에 넣었어요. 요즘 열일하는 육아용품이네요.지난 주말에 동물원에 갈 때도 마찬가지였는데 지난 번에 7인용으로 바꿔서 트렁크가 넓어져서 무난하게 싣고 갈 수 있었어요.제가 정말 잘 고른, 느끼는 부분 중 하나가 시트를 분리하지 않아도 접히는데 간단하고 쉬워서 나중에 영상을 찍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지난주에 날씨가 정말 최고였다 아니겠습니까?’사람들이 바글바글했어요’ ㅜㅜ 작년 가을에 왔을 때는 막내 유모차를 태우고 첫째와 둘째를 걷게 하고, 걸어서 둘째가 힘들다며 꾸물거리면 업히기도 하고, 셋째를 안고 언니를 태우기도 하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러가지 방법으로 달래는지 멘탈과 체력이 누더기 되었거든요. TT ‘잠시 여기 오지 마!”라고 했지만 망각의 동물이라서 또 갔어요!쿠쿠쿠쿠

그런데 이번에는 #딜락스 유모차만큼이나 튼튼하고 핸들링이 뛰어난 컨투어스 엘리트 쌍둥이 가슴수레가 있어 편했습니다. :-)라는 의미로 육아=아이템발이라는 말이 엄마들에게 명언처럼 전해진 것 같아요.사실 둥이가 태어나서 신생아 때부터 쓴다면 고민 없이 게 정답입니다.아이들이 조금 더 크게 쓰려고 할 때 ‘잘 활용할 수 있을까?’ 라는 물음표가 머릿속에서 떠오르기도 합니다.

근데 막상 써 보니까 아이들이 등하원 할 때 하루 두 번 기본적으로 쓰고 주말에 놀러 가고 산책 나가도 쌍둥이 유모차부터 찾아보고 하니까 후후가 없었으면 어쩔 수가 없었나 싶어요. 눈물 눈물

외출할 때 정말 긴요하다는 느낌 닮은게 옆으로 와일드한 디자인은 아니잖아요.그래서 사람들 사이를 지날 때도 걸리지 않고 여기저기 쉽고 바퀴가 크고 튼튼하기 때문에 오르막 내리막 울퉁불퉁한 노면도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브레이크도 상하 원터치로 가능하여 손쉽게 조작할 수 있고 또한 매우 튼튼하게 지지해주는 첫 번째 아이가 타고 있기 때문에 밀리지 않습니다.게다가 제 둘째는 15kg wwwww. 집에 왜건도 있는데 아이를 태우면 일어나게 되고 방향전환이 어려워서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지만 엘리트 트윈 젬차의 경우는 자꾸 찾아서 손이 많이 가 만족감이 높습니다.

제가 2~3살 나이에 3명을 낳았잖아요첫 번째는 10월에 태어나서 춥기도 했지만 첫 번째 아이라 정석에서 키워야 할 것 같아 100일 동안 집 밖에 나가지 않았습니다.아무것도못하는아기를잡고혼잣말을하면서굉장히외로운육아를했는데둘째,셋째는오히려큰아이가있으니까더일찍태어나고봄에태어나서날씨가좋아서50일쯤부터나갔습니다.

그래서 참 아이러니컬하게도 처음에는 6개월 후라는 절충형을 직접 탔는데 동생들은 디럭스 유모차에 태웠어요.신생아 시절에는 자는 시간이 많은데, 자고 있는 아기를 편안하게 하기 위해서는 등받이가 170도로 눕히는 침대형이 가능한지, 바퀴가 튼튼하기 때문에 충격 흡수 및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한지가 중요합니다.

그리고 양면에서 엄마의 얼굴을 보면서 안정감을 느낄 수 있는지도 체크 포인트인데 제 아이들이 타고 있는 콩투어즈 엘리트가 이거예요그래서 디럭스 유모차에 비해서 대등하거나 그 이상일 것 같고.아이 나이 차이는 계획할 수 없지만 www 만약 연년생이나 2~3살의 나이 차이를 고려하신다면 이것을 추천합니다.

이번에 야외에서 불태우고 다시 느꼈는데, 프론트 백 마주보고 프론트 사이드 4종류로 변형할 수 있어 상황에 맞게 조절할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입니다.구경할 때는 세상을 보는 모드로 태우고 여러 동물들을 둘러볼 수 있었고 또 막내가 보챌 때는 언니와 얼굴을 마주치게 바꿔주니까 서로 얼굴을 보면서 간식을 먹고 꺄르르 웃거든요. 나이가 어려도 동생이 있으면 책임감(?) 것이 생기는지 울면 위로해주거나 불편해 하고 정말 대견합니다.

덕분에 예전보다 훨씬 편한 봄나들이를 했는데 신생아부터 태워도 되는 디럭스급이라 난간에 가방을 매달아도 중심이 흔들리거나 불안하지 않아 윤차의 역할에 충실합니다.본격적인 외출이 시작되는 계절인 만큼 부드럽고 핸들링과 승차감이 좋은 유모차를 찾으신다면 세 아이의 집에 한 줄기 빛 같은 역할을 하는 컨투어스 엘리트가 추천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