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 꾸다(Teströlés lélekröl, On Body and Soul) 서서히 합쳐지는 몸과 영혼의 주파수 – 우리는 같아

 

엔도레가 재무이사로 일하고 있으면 축장에 새 직원이 찾아온다. 품질검사원 마리아는 외모 때문에 얼굴을 직접 보기 전에도 소문이 퍼져서 마음에 걸렸던 사람이었다. 그는 그에게 호의적으로 다가갔고, 다가오는 다른 직원들과는 도저히 어울리지 않았다. 말수가 적고 직원들과는 별 상관 없이 구내식당에서는 대체로 혼자 식사하는 것 같았다. 대부분의 사람들과 거리를 두고 있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에, 엔도레는 일 때문에 아무 상관도 없이, 그녀와 대화를 나눈 적이 없는 엔도레는 부하의 말 한마디에 호기심이 생겨서, 레스토랑에서 마리아에게 말하고 맞은편에 앉았다. 직접 마주앉아 대화를 나누던 마리아는 엔도레가 듣던 소문과 별반 다르지 않았지만 그는 그런 그녀가 마음에 들지 않는 것도, 그렇다고 전혀 관심이 없는 것도 아닌 어정쩡한 마음이다. 그러던 중 회사에서 중요한 약품이 떨어져 경찰을 불러 수사를 하게 되는데 그 사건으로 인해 주기적으로 돌아오는 직원들의 정신감정을 수사의 일환으로 조금 일찍 시행한다. 약품에 접근할 수 있는 직원들이 돌아가며 상담을 받고, 엔드레와 마리아가 밤 같은 꿈을 꾼 사실을 알게 된다.

영화의 시작은 눈 내리는 고요한 숲 속에서 수사슴과 암사슴이 함께 걷는 장면이었다. 앞서 가던 수사슴이 뒤처진 암사슴을 걱정하는 듯 돌아와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마치 안아주기라도 하듯 취한 몸짓은 두 동물이 서로의 짝임을 알 수 있게 했다. 제목이 지나고 장면이 바뀌면서 엔드레와 마리아가 일하는 환경을 중심으로 두 사람이 서로를 조금씩 인식하는 과정을 보였다. 그 사이, 엔드레와 마리아가 꾸는 듯한 사슴의 꿈이 스쳐갔다. 쓸쓸한 세상에 둘만 내던져진 것 같은 분위기를 풍기던 사슴 한 쌍은 당연히 엔드레와 마리아로 인식하게 됐다. 겉으로는 두 사람이 약간 다른 성격, 성향을 가진 것처럼 보였지만 조금만 파고들면 비슷한 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엔도레는 왼손을 전혀 쓰지 못했다. 어떤 사연이 있었는지 같은 사람은 등장하지 않았지만 마비돼 감각이 없었고 신경도 죽은 듯했다. 그래서 오로지 오른손으로만 무언가를 할 수 있었다. 직원들은 엔도레 상황을 잘 알고 있었는지 때로는 그의 부탁을 아무렇지도 않게 들어줬고 손이 불편한 그를 위해 커피를 만드는 데 익숙했다.다만 한 가지 인상적인 것은 불편한 왼손이나 팔을 만지기를 극도로 꺼렸다는 점이다. 팔을 두드리며 위로하는 격려 같은 부드러운 몸짓을 참지 않았다. 상대가 좋은 의도로 하는 행동이라는 것은 잘 알고 있었지만 순수한 의미의 접촉은 싫었다. 아마 왼팔, 손이 자신의 치부라고 생각해서 그랬을지도 모른다.그녀가 왼팔을 만지기를 꺼렸다면 마리아는 자신의 몸이 닿는 모든 행동을 끔찍하게 생각했다. 아마도 내 자신이 싫어하는 것 같았다. 엔드레와 처음 만나 인사를 나누며 악수를 할 때 그녀의 표정을 짓지 않아 아직 알 수 없었지만 잠시 후 등장한 장면에서 지나가는 사람의 손이 닿았을 때 그는 그 자리에 멈춰 섰다. 미간에 주름이 잡혀 있는 걸 보니 그녀의 기분이 아주 나빠지는 걸 알겠어. 마리아는 온기가 있는 타인과의 접촉만 싫어할 뿐 아니라 여러 종류 혹은 대부분의 사물을 만지는 것도 조심스러웠다. 내 손으로 무언가를 만지거나 다른 사람의 손이 내 몸에 닿는 여러 장면을 통해 마리아에게는 손에 예민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엔드레와 마찬가지로 마리아의 사정은 없었다.

다음은 결말 스포일러와 개인적 생각도 포함하고 신체적 접촉에 민감한 두 사람이었지만 연애나 욕구 해결 같은 문제는 전혀 달랐기 때문에 마리아와 엔드레의 앞날을 예상할 수 없었다.마리아는 어떤 식으로든 육체적인 접촉을 피하고 포르노를 보는 것이 아주 특이했다. 욕구를 해소하기 위해 포르노를 보는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것처럼 보였다. 그리고 이 문제 때문에 오랫동안 상담을 받은 것 같은데 특이한 점은 그 상담가가 아동 상대자였다는 점이다. 어른을 상담하는 동료를 소개한다는 상담사의 말을 통해 마리아는 어려서부터 지금과 같은 상태였음을 알 수 있었다. 마리아는 이 문제에 오랫동안 집착해 왔는지, 아니면 예민해져 사회성이 극도로 결여된 것 같았다. 이런 몇 가지 이유 때문에 마리아에게 보편적인 사랑이나 애인이 없었던 것으로 느껴졌다.마리아를 닮아서 엔드레에는 이렇다 할 애인이라고 부를 만한 사람이 없었지만, 욕구는 어떻게든 해결되어 있었다. 본능에 충실해서 여자의 가슴을 훔쳐보기도 하고, 때로는 섹스 파트너가 집을 방문하기도 했다. 마리아와는 달리 접촉 자체를 피하는 편은 아니었다. 그것을 보면, 엔드레는 마음 맞는 사람을 만난다면, 언제라도 깊은 관계로 발전할 수 있는 열린 마음을 가지고 있었다. 외롭지만 사랑에는 열려 있는 모습에서 마리아보다는 더 적극적으로 보였다.

사랑을 대하는 자세가 달라 상대에게 먼저 다가가는 것은 역시 엔도레였다. 같은 꿈을 꾼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부터 이 신비롭고 기이한 상황에 흥미를 느껴 전날 밤에 무슨 꿈을 꿨는지를 그녀와 맞추기도 하고, 때로는 꿈속에서 서운했던 것을 현실로 나타내기도 했다. 마리아를 향한 엔드레의 마음이 깊어지고 있었다. 하지만 마리아는 속도가 좀 느린 사람이었다. 엔드레에게 호감을 가졌지만 그녀의 속도가 너무 빨라 그의 감정을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그래서 두 사람이 회사 밖에서 만나 식사를 하고, 집에도 초대해서 날이 샐 때까지 카드놀이를 해도 감정의 속도가 제각각이기 때문에 어긋날 수밖에 없었다. 시작부터 엇갈린 그 상황에서 엔도레는 더 나아가기 전에 감정을 가다듬어야 했고 늦은 마리아의 마음은 깊어만 갔다.

두 사람이 시작하는 사랑이 독특하다는 느낌이 먼저 들었지만 이 부분으로 인해 조금은 보편적으로 느껴졌다. 사랑을 시작할 때 상대방에 대한 감정이 동시에 생기는 기적적인 경우가 더러 있지만 대개 한쪽이 먼저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 우선 사랑을 시작한 사람이 마음을 표현하고, 상대가 받아들이면 연인이 되고, 그렇지 않으면 관계가 맺어지지 않는다. 마음을 받아준다고 해도 먼저 사랑을 시작한 사람의 마음과는 당장 거리가 멀어져 같은 깊이의 사랑을 하게 되지는 않는다. 저마다 자기 속도로 사랑을 하기 때문에 때로는 그 감정에 따라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한다. 그리고 마음을 더 표현하고 표현하지 않는 차이에서도 감정이 나빠진다. 그래서 마리아와 엔드레의 사랑은 드물게 시작됐지만 보편적이었다.